건강정보

  • 무더운 여름, 야외활동으로 발생할 수 있는 질환

    열경련, 일사병, 열사병

     


     

    올해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찜통더위와 열대야가 지속될 수도 있다는 뉴스 기사를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여름에는 태양 열기로 인해 일사병과 열사병 그리고 식중독 등에 노출되어 있어 건강을 위협받을 수 있습니다. 

    오늘은 여름철 야외활동으로 발생할 수 있는 응급상황과 응급조치 요령에 대해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 열경련


    더운 날씨에 무리해서 운동을 하거나 뜨거운 태양 아래 장시간 노출되는 경우 건강에 해롭다는 건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 

    특히, 노약자나 어린이는 더 위험합니다. 적절한 휴식과 수분 및 염분 섭취, 자외선 차단 크림 사용으로 건강을 지키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면 고온에 대한 질환의 많은 부분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더운 날씨에 적절한 수분이나 염분을 섭취하지 않고 과도한 활동을 하면 

    근육이 급작스럽게 수축하면서 쥐가 나듯 통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런 증상을 '열경련'이라 하는데 땀을 많이 흘려서 신체의 전해질 이상이 생겨 나타납니다. 

    주로 손과 발, 복부, 종아리 부분에 경련이 생깁니다. 운동 후 덥지 않은 곳에서 쉬다가 생기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때는 시원한 곳에서 안정적인 편한 자세를 취하게 하고

    물이나 이온 음료 등으로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경련이 계속되거나 의식이 흐려지는 경우, 체온이 40도 이상으로 상승하는 경우에는 

    열경련이기보단 열사병의 가능성이 높으므로 병원으로 신속히 오셔야 합니다.

     

    ​ 일사병


    입력뜨거운 곳에서 오래 작업하거나 운동을 한 경우 체온이 급속히 상승하여 

    이로 인해 우리 몸은 열을 발산시키기 위해 맥박이 빨라지며 심할 경우 혈압이 떨어집니다. 

    또한 현기증 증상이 나타나며 앞이 캄캄해지면서 기절하는 것을 '일사병'이라고 합니다. 

    주로 증상이 서서히 일어나며 더운 곳에서 심한 운동을 하거나, 오랜 작업을 하면서 지나치게 땀을 흘려 

    무기질과 수분 손실이 심할 경우 발생합니다.


     

    이때도 역시 열경련과 처치는 동일하나 신경학적 증상(의식저하, 경련) 등이 동반된 경우는 

    열사병을 의심할 수 있으므로 이런 경우 의료지도하에 병원으로 내원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일반적으로 치료는 열경련과 유사하고 시원한 곳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열경련이나 일사병을 예방하는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 열사병 

     

    고열의 환경에서 유발되는 고열 질환 중 열사병은 신속한 처치를 하지 않으면 

    사망까지 이를 수 있는 질환으로 격렬한 신체활동을 밀폐된 공간에서 하여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여름철 어린이들이 잠긴 차량 안에 머물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이때 뇌의 체온조절 중추의 기능이 마비되어 체온이 섭씨 40도 이상까지 오르면서 

    의식이 흐려지거나 피부가 뜨겁고 빨개지기도 합니다. 

     


     

    이럴 경우 올바른 응급처치는 시원한 장소로 환자를 옮겨 옷을 벗긴 뒤 

    젖은 수건이나 담요를 덮어주고 부채질을 하여 체온을 빨리 내려야 합니다.

    또한 경련 발작이 발생할 수도 있으므로 반드시 구조 요청을 해서 전문적인 처치를 받아야 합니다. 

    열사병의 치료는 다른 고열 질환들과 비슷하듯이 충분한 수액 공급과 전도열의 제거가 중요하며

    전해질의 이상 유무 등에 대한 교정이 필요할 수 있으므로 관찰 치료가 필요합니다.

    특히 기저 질병을 가지고 있는 고령 등의 환자의 경우 주의가 필요하므로 의료 지도하에

    빠른 시간 내에 병원으로 내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여름철 건강한 야외활동을 위해서는 바깥 온도가 매우 높을 때는 무리하게 야외활동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가능하면 선선한 이른 아침이나 저녁시간을 이용해서 야외활동을 해야 하며 

    목이 마르지 않더라도 20~30분마다 충분한 물을 마시도록 합니다. 

    무더운 곳에서 일할 경우에는 시작하기 전에 미리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하며 

    사이다나 콜라처럼 단맛이 나는 음료 또는 커피나 술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글_응급의학과 예진허치슨 과장 

등 록 일 : 2019-07-05

목록
이전글 ▲ 기억이 깜빡깜빡! 혹시 치매인가요?
다음글 ▼ 해당하는 내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