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  




    여름철이면 수족구가 많이 발생하는데 어떤 질병인가요?

     

    수족구병은 콕사키바이러스 A16, 엔테로바이러스 71이 주 원인으로 병명 그대로 입안, 손, 발에 수포가 나타나는 병입니다. 

    주로 여름과 가을철에 어린 아이들이 많이 걸리는 질환입니다. 

    입안의 병소는 혀, 혀점막, 후인두, 입천장, 잇몸 및 입술 등에 4-8mm크기의 궤양으로 나타나며 통증을 동반합니다. 

    발진은 발보다 손에 더 흔하며 3-7mm의 크기의 수포로 대개 1주일 이내에 수포 내의 액체가 흡수됩니다. 몸통과 엉덩이에서도 종종 발진을 볼 수 있습니다. 

    열이 나는 것이 특징이며, 연장아는 두통, 위장관 증상을 호소할 수 있습니다. 

    입안에만 수포가 생기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한 병은 포진성 구협염이라 하며, 수족구병과 경과는 동일합니다.  

     


     

     

    ‘수족구병’ 관련 Question

     

    Q. 열이 동반되는 경우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A. 열이 많이 나는 경우는 먼저 해열제를 먹이고 옷을 가볍게 입히는 것이 좋습니다. 

    미지근한 물로 몸을 닦아주는 미온수 마사지도 도움이 됩니다. 

    해열제를 사용하면 열을 떨어트릴 뿐만 아니라 입안의 통증을 줄여주는 진통효과도 얻을 수 있습니다. 

     

     

    Q. 뇌막염과 같은 합병증이 발생할 수도 있나요?  

    A. 엔테로바이러스 71형은 드물게 무균성 수막염, 뇌염, 마비질환 등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영아에서 심하게 보채면서 잦은 구토가 동반되거나, 의사표현이 가능한 유아에서 두통, 구토 등의 뇌막자극 증상이나 보행 장애 등이 나타난다면 최대한 빨리 병원을 방문해야 합니다.  

     

     

    Q. 수족구병은 한 번 걸리면 다시는 걸리지 않는다?

    A.​ 수족구병은 아직 예방백신이 없고, 홍역과 같이 한 번 걸렸다고 해서 평생면역이 생기는 질환은 아닙니다. 

    동일 유행시기에도 반복감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Q. 수족구병은 아이들만 감염되나요? 

     A. 주로 영유아에서 발생하지만 드물게 감염된 어린이의 부모도 수족구병에 걸릴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병에 걸린 어린이와의 접촉을 되도록 피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입니다.

     

     

    Q. 수족구병의 전염범위는 어떻게 되나요? 

    A. 발병 1주일간 가장 전염력이 강하고, 잠복기는 약 3-7일입니다. 

    주로 분변- 경구 또는 호흡기 경로를 통해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파되므로 병에 걸린 어린이와의 접촉을 피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입니다. 

     

     

    청결함을 유지하는 습관이 수족구 예방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외출 후 귀가 시, 배변 후, 식사 전 후, 아기 기저귀 교체 전·후 손 씻기를 철저히 해야 합니다. 

    아이들 장난감, 놀이기구, 배설물이 묻은 옷을 청결히 씻는 등 위생이 가장 중요합니다. 

    또한 수족구병에 감염되었을 때는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학원 등에 보내지 않아야 합니다. 

    아이가 수족구병에 걸렸을 경우에는 입안의 통증이 심해 음식을 거부하여 탈수를 초래하기도 합니다. 

    밥보다는 씹고 삼키기 편한 죽을 주는 것이 좋고, 맵고 신 자극적인 음식은 피해야 합니다. 

    찬 아이스크림이나 음료수는 통증 경감효과가 있으므로 과하지 않은 선에서 권장하고 있습니다.

     ​ 


     

    글_ 이나용 과장(소아청소년과)

등 록 일 : 2018-05-04

목록
이전글 ▲ [재활운동센터]중추신경계 자가운동 3단계
다음글 ▼ 해당하는 내용이 없습니다.